영상뉴스

포항서 무술년 희망찬 새해맞이 print
작성일 : 18-01-08 08:34

제20회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
‘제20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이 지난 12월 31일부터 1월 1일까지 호미곶해맞이광장에서 포항시민과 관광객 등 35만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펼쳐졌다.
‘호미곶의 빛, 세계를 비추다’를 주제로 축제는 카운트다운 예술불꽃쇼와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특별이벤트, 감사와 희망의 대형 통천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진행으로 호미곶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에게 새해의 희망을 선사했다.
송년음악회는 포항의 국악과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힐링과 희망을 담은 곡을 선사해 감동을 자아냈다.
동계올림픽을 응원하기 위한 희망 슈팅 퍼포먼스와 자정에 진행된 카운트다운 불꽃쇼는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포항문화원 월월이청청 보존회가 진행한 2018 월월이청청 대동한마당은 관광객들과 함께 다시 일어서는 포항의 희망의 기운으로 가득 채웠다.
1월 1일 아침, 일출을 보기 위해 해맞이광장을 찾은 시민 및 관광객들은 경북도립국악단의 대북공연의 힘찬 소리와 다시 일어서는 포항의 기운을 담은 신년시로 추위를 달래며 새해 첫 일출을 맞을 준비를 했다.
오는 2월 개최하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채화봉송 특별이벤트는 이번 해맞이 행사의 백미를 장식했다.
그리고 추위에 떠는 관광객들에게 포항시민의 정과 감사의 마음이 담긴 2만명의 복떡국 나눔은 밤새도록 정성스럽게 준비한 따뜻한 떡국 한 그릇으로 일출을 기다리던 관광객들의 추운 몸과 마음을 녹였다.
호미곶해맞이광장 외에도 영일대해수욕장, 환호해맞이공원 등 포항시내 해맞이 명소에 약 4만여 명의 관광객들이 일출을 보기 위해 포항을 찾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해 포항지진 이후 전국의 국민들이 보내준 성원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행사를 준비했다”며 “이번 축제를 계기로 무술년 새해 안전하고 도약하는 포항에 대한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