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포토뉴스] 경주시, 김기음․김미자 부부에게 명예시민증 수여 print
작성일 : 15-05-12 21:59


 
 
 
 
 
 
 
 
경주시․러시아 우호도시 교류확대 기여한 공로 인정 받아
 
 
 
 
 
경주시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전 대한민국 명예 총영사인 김기음․김미자부부에게 12일 오후 4시 대외협력실에서 경주시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김기음․김미자 명예총영사 부부는 경주시가 지난 3월 11일 러시아의 역사문화도시인 벨리키노브고로드시와 우호도시를 위한 MOU체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시민증을 수여받았다.
 
 
 
 
 
 
수여식에는 경주시민을 대표해 최양식 경주시장과 권영길 경주시의회 의장께서 각각 명예시민증과 경주를 상징하는 기념품 전달, 환영 인사,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되었다.
 
 
 
 
 
 
시 관계자는 “2015년부터 경주 발전에 공헌한 다양한 분야의 대상자를 발굴해 명예시민으로 선정해 명예시민 제도를 활성화 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시 행정에 특히 공로가 많은 내․외국인, 해외교포 등에 대해 1995년부터 조례를 제정해 오고 있으며, 명예시민증 수여자 김기음․김미자 부부는 1962년 처음으로 경주기독병원을 설립한 미국의 제일장로교 ‘파송 Raymond Provost’ 목사 부부가 수여 받은 이후 60번째와 61번째 수여자가 됐다.
 
 
 
 
 
 
 
                                                            /이형광 기자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