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스포츠·문화·사람들] 포항기독교聯․성시화운동본부 “인권위, 한동대 간섭 마라” print
작성일 : 19-01-29 16:56


김영걸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장(왼쪽)과 조근식 포항성시화운동본부 대표본부장.

포항기독교聯․성시화운동본부 “인권위, 한동대 간섭 마라”

서명운동 시작… “계속 간섭하면 인권위 해체운동 전개”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회장 김영걸)와 포항성시화운동본부(대표본부장 조근식)는 29일 ‘페미니즘 강연 주최 학생 징계 취소’ 권고가 부당하다며 인권위의 결정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 기독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기독교 명문 사학인 한동대의 학생 교육과 지도를 간섭하는 국가인권위원회를 교회와 성도들의 이름으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기독단체들은 “동성애, 다자성애(폴리아모리) 등의 성적지향을 학내에서 공공연하게 드러내는 것을 규정에 따라 지도하는 것은 종교가 자유로운 국가로부터 ‘기독교 교육’을 허가 받은 학교가 해야 할 마땅한 의무이자 권리”라고 했다.

이어 “반성의 기회를 충분히 부여했음에도 불구하고 학교의 지도에 따르지 않아 학생을 징계 한 것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개입하여 ‘징계철회와 재발방지를 권고’하는 결정을 한 것은 단순히 한동대학교에 대한 간섭을 넘어서 모든 기독교 교육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독단체들은 “보편적 규범은 물론 소속된 공동체의 규정도 무시하는 행동을 개인이 보장받아야 할 ‘인권’으로 해석한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은 학생들을 국가와 사회의 성숙하고 건강한 일원이 되도록 노력하는 학교 교육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며 스스로 국가기관임을 포기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또한 “이 사안은 학생이 교수와 학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초유의 민사사건으로 진행되고 있음에 따라 재판 결과에도 영향을 주고자하는 의도가 있음을 의심케 한다”고 분석했다.

포항시기독교교회연합회와 포항성시화운동본부는 “국가인권위원회가 기독교 대학에 개입, 간섭하는 일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그렇지 않을 땐 국가인권위원회의 해체를 위한 확대 운동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들 기독단체는 포항지역 400여개 교회를 대상으로 한동대학교 동성애 사건관련 인권위의 결정을 반대하는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한동대는 지난해 학내에서 열린 페미니즘 강연이 동성애를 조장했다며 행사를 주도한 재학생 5명에게 무기정학과 특별지도처분을 했다. 하지만 인권위는 지난 7일 “대학의 조치는 피해 정도가 심하고 향후 구성원의 집회의 자유, 표현의 자유가 크게 위축될 소지가 있다”라며 해당 처분을 취소하고 재발방지 대책 수립·시행을 권고했다.

/정석우기자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